안전수칙 위반이 불러온 AGAIN 전동 킥보드 교내출입금지
안전수칙 위반이 불러온 AGAIN 전동 킥보드 교내출입금지
  • 문희인
  • 승인 2021.11.0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수) 학생처는 전동 킥보드(공유형, 개인 소유) 교내 출입 금지 사항을 발표했다. 학내 구성원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함이었다.

 

우리 대학은 지난 8월 30일(월)부터 무탈한 킥보드 이용을 위해 안전 방안 마련 및 캠페인을 진행했다. 그러나 2인 탑승, 헬멧 미착용 등의 안전 수칙에 위반되는 행위가 연이어 적발돼 사고의 빈도수가 증가했다.

 

전동 킥보드는 편리성과 위험성을 모두 지녔기에 항상 학내 구성원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본지는 구체적으로 전동 킥보드 교내 출입 금지에 대한 우리 대학 학우들의 생각을 알아보고자 10월 6일(수)부터 10월 12일(화)까지 7일간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총 178명이 참여했다.

사진 : 전동 킥보드 인식 조사 결과(자체 설문조사 결과)
사진 : 전동 킥보드 인식 조사 결과(자체 설문조사 결과)

 

참여자들 중 킥보드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학생들은 76명(42.7%)이었다. 이용 경험이 없는 학생들은 102명(57.3%)이었으며 이용 경험이 있는 학생들 중 주 1~2회를 이용하는 학생들이 35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동 킥보드를 이용한 76명의 학생들 중 33명(43.4%)이 위험에 빠질 뻔한 경험이 있었다. 경사로가 많은 우리 대학의 지리적 특성과 기계의 오작동 또는 안전 수칙 위반이 주원인이었다.

 

도보 중 타인의 킥보드 이용으로 위험에 빠질 뻔한 경험이 있는 학생들은 65명(36.5%)이었다. 학생들은 '도로가 아닌 인도로 달려오던 킥보드와 충돌할 뻔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 : 전동 킥보드 인식 조사 결과(자체 설문조사 결과)
사진 : 전동 킥보드 인식 조사 결과(자체 설문조사 결과)

 

73명(41%)의 학생들이 보호 장구를 착용한 사례를 본 경험이 없다고 밝혔다. 이는 안전사고 발생의 큰 원인이 될 수 있다. '가끔 보았다'가 62명 (34.8%), '자주 보았다'가 43명(24.2%)으로 그 뒤를 이었다.

 
사진 : 전동 킥보드 인식 조사 결과(자체 설문조사 결과)
사진 : 전동 킥보드 인식 조사 결과(자체 설문조사 결과)

 

교내외 전동 킥보드 무단 주차를 목격한 경우가 있다고 밝힌 학생은 128명(71.9%)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사진:문희인 기자 촬영, 전동 킥보드가 인도에 무단 주차돼 있는 모습)
(사진:문희인 기자 촬영, 전동 킥보드가 인도에 무단 주차돼 있는 모습)

 

지난 14일(목) 촬영한 전동 킥보드 무단 주차 상황이다. 이처럼 인도에 전동 킥보드를 무단 주차할 경우 사람들이 통행을 하는 데 있어 불편을 겪을 수 있다. 도로 내 무단주차의 경우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으며 특히 야간에 더욱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우리 대학 학우들은 이번 교내 출입 금지에 대해 엇갈리는 의견을 보이며 대립했다. '규정을 지키지 않아 벌어진 일이다', '보호 장구 없이 내리막길을 가는 모습이 너무 위험해 보였다', '자차 운전 도중 전동 킥보드 이용자의 역주행 및 끼어들기로 인해 위험한 경우가 많았다'며 대다수의 학생이 교내 출입 금지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안전 수칙을 잘 지킨 사람들에겐 너무 부당한 지침이다', '학내 순환 버스가 끊긴 시간에 학교를 오르기 위해선 전동 킥보드가 필요하다'며 '사람 및 차량 통행이 적어지는 18시 이후부턴 이용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전동 킥보드는 학교 경영자 책임 보험이 적용될 수 없기 때문에 교내 사고 발생 시 스스로에게 비용적인 책임이 따른다. 학생처는 "학우들의 안전을 위해선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하며 학우들이 규정을 잘 지킬 것을 당부했다.

 

전동 킥보드는 편리성을 위해 이용됐지만 안전성을 위해 교내 출입 금지됐다. 우리 대학 학우들은 안전을 위해 교내 출입 금지사항을 지키며 교외 사용 종료 시 지정 주차 구역 및 도로 구석진 곳에 주차할 필요가 있다. 학교 공동체 구성원의 안전과 안녕이 무엇보다 요구되는 시점이다.